Friday, May 22, 2009

조기진통을 겪는 부부의 마음가짐

 조기진통에 대한 일반적인 얘기는 아래 링크의 글에서 얘기했습니다.

 

조기진통의 발생과 예방
by wizmusa | 2009/05/21 12:33

 아내가 조기진통으로 고생을 많이 했습니다. 다행히 그렇게 고생해서 낳은 딸래미가 세 돐을 훌쩍 넘겼습니다. 다른 부모들도 그렇겠...


 이번 글에서는 조기진통을 겪는 부부가 지녀야 할 마음가짐에 대해서 얘기하겠습니다.

 세상에는 멀쩡히 아기를 잘 낳는 부부가 많습니다. 그런데 자신 혹은 아내가 마그네슘 어쩌구 링겔을 맞느라고 나갈 날을 기약하지 못한 채 병실에만 갇혀있다고 생각하면 정말 힘들지요. 비교가 되니까 더욱 힘들 겁니다.

마음을 강하게 먹자.
마음을 편하게 먹자.

 결국은 이렇게 고리타분한 얘기 밖에 드릴 게 없어요. 다만 강조하고픈 게 있다면, 제 딸래미가 벌써 세 돐이 훨씬 넘었는데 이제는 그때의 속이 시꺼매지던 기억이 가셨다는 현실입니다. 그런 기억에 매몰될 만큼 아이 키우기가 한가하지 못해요. ^^ 첫 돐이 지나면서 좀 일찍 나온 태도 다 가시더니 이제는 또래 아이들과 다를 게 없습니다.

XN17YuVBjR.jpg

이미지출처 : www.textcube.com

 조기진통을 겪는 부부는 무엇보다 즐거운 일을 찾으세요. 세상에는 놀거리가 참 많습니다. 독서, 인터넷, 게임, 공부 등 재미 붙일 만한 게 있으면 무조건 시작하세요. 제 아내는 휴대폰 고스톱 게임의 달인이 됐었는데 지금은 규칙도 까먹었다고 하더군요. 부모가, 특히 엄마가 즐거워야 태중의 아기도 안심합니다.


Relax~


 어른들 말씀은 좀 덜 듣는 게 좋겠습니다. 예전에는 지금처럼 아기를 붙잡아 둘 기술이 부족했으므로 다른 방면에는 현명할 어른들이지만 조기진통 분야만큼은 의외로 잘 모릅니다. 괜히 스트레스 받지 마시고 무조건 몸이 힘들지 않게 재미 있는 일만 하세요. 남편은 이런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합니다.


Babies


 괴롭지만 지나갈 시간이라는 걸 항상 명심하시기 바랍니다. 출산 전의 일을 추억하지도 못할 만큼 역동적인 나날이 예비 부모를 기다린답니다.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