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July 22, 2009

민주주의가 후퇴했다

YTN 돌발영상

YTN 돌발영상 - "이상한 일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이건 10년 전도 아니고 이승만 때로 후퇴하고 말았다. 정족수를 채우지 못했는데 투표를 강행하더니 심지어 투표 현장에 없던 국회의원들이 찬성표를 던졌다고 처리했다. 사사오입 개헌을 떠올리는 건 나만이 아니다. 미디어법이 어떻고 저떻고를 떠나 한나라당은 민주주의 국가의 국회의원으로서 해서는 안 될 짓을 했다. 한 마디로, 선을 넘었다. 이제 이들은 심판 받아 마땅하다.

 

현장에 없던 김형오 의장이 '찬성표'?…대리투표 정황 포착
노컷뉴스 | 입력 2009.07.22 21:12  미디어다음
2시간전
한나라당의 22일 미디어법 단독 강행처리 당시 김형오 국회의장이 국회 본회의장에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찬성표'를 던진 것으로 기록되는...들어오지 못한 다른 의원들의 자리로 찾아가 찬성표를 '대리' 행사한 정황이 여럿 발견됐다. A의원의...

 

No comments:

Post a Comment